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목사님과 함께
새소식안내
자유게시판
묵상 은혜나눔
사진게시판
칭찬합시다
호산나게시판
유학생정보
기도해주세요
선교소식
제1포도원
제2포도원
제3포도원
제4포도원
제5포도원
제6포도원
제7포도원
제8포도원
제9포도원
제10포도원
제11포도원
EM Podowon
제13포도원
다음포도원

667 145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방은미 전도사read: 352  
Subject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나는 미국 나이로 올해가 칠순이다.
한국에서 생활할 때, 나의 어머니께서 우리 가족의 모든 생일을 일일이 기억하시고 생일상을 차려 주셨다.  
나를 낳기 위해 고생하셨던 어머니가 받으셔야 할 생일상인데 말이다.
그런데 우리가 한국을 떠나온 이후, 목회 생활하는 동안에 나는 내 생일을 잊고 살았다.
나도 생일을 기억하고 미역국을 먹고 싶은 마음이 왜 없었겠는가!

교회 설립당시에 한 성도의 생일이 언제인지를 알게 되었다.
그래서 약소한 선물을 마련해서 전해 주었다.
그 때 그 성도의 말, “나같이 박복한 사람이 무슨 생일을 찾아 먹을 것이나 있나요?” 라고 말하는 것이다.
생일을 찾아 먹지 못하는 것이 박복한 것인가?
난 어떻게 위로할 말을 찾지 못했다.
이민 초기에 살기 힘드니까 고생스러워서 그렇게 말했을 것이라 생각했다.

그 후 나는 참으로 힘들게 생활하는 교인들이 생일도 잊고 지내는 모습을 생각할 때
도저히 아이처럼 내 생일을 챙기고 밝히는 일을 할 수가 없었다.
믿음도 별로 없는 내가 예수님을 생각해 보았다.
예수님에게 탄생은 있지만 진짜 축하할 생일을 아무도 모르지 않는가!
내가 그냥 이 땅에 태어난 것만도 감사한데 내 생일에 축하받으며 잔치할 염치가 없다는 생각을 하며 살았다.
이런 생각은 믿음에서 나온 것이 아니다.
다만 힘든 교인들을 바라볼 때, 그 힘든 마음을 조금이라도 나누어 질 수 있을까?
누구 한 사람 내 마음을 이해하는 이 없어도 나는 그런 마음으로 살아 왔었다.

그런데 칠순이 되니 잔치를 해야 한다고 내 아이들이 성화였다.
아이들 생활도 무척 바쁜데 동, 서 끝인 이곳까지 와서 잔치하겠단다.
난 나를 위한 축하 잔치를 절대로 하고 싶지 않았다.
지금까지 힘들게 고생하는 교인들 중에, 생일을 잊고 지나치며 사는 지체들도 있는데 말이다.
말하지는 않지만 그분들의 마음에 부러운 마음을 갖게 하고 싶지 않았다.

예수님에게 탄생은 있지만 생일을 제대로 아는 사람이 한사람도 없지 않은가!
머리 둘 곳도 없으셨던 예수님은 얼마나 많이 굶주리셨던가!
예수님이 잔치 했다고 책망하시지는 않으시겠지만 사순절 기간인데 더욱 예수님에게 진짜, 진짜 미안했다.
내가 바보같은 생각? 정말 모자란 비정상적인, 잘못된 신앙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 보았다.
만약 누가 “웃기네......” 하는 이가 있다 해도 이것이 내 마음인걸 어떻게 하나!

그런데! 이전에는 교회에서 내가 알리지 않았어도 사랑하는 교인들이 카드, 선물, 파티를 만들어주었고
케익을 장만하여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는 넘치는 사랑을 받기도 했었다.
나 자신도 잊어버린 생일을 해마다 기억해 생일 파티를 해주는 몇몇 교인들의 사랑이 참으로 나를 감동케 했다.
내가 마다해도 마치 부모를 공경하듯 사랑과 정성을 다해 축하해 주는 교인들, 진심으로 사랑하고 사랑한다.

옛날 그 성도의 말대로라면 내가 칠순에 아무 일도 없이 지나갔다면 과연 나는 박복한 사람이었나?
그런데 사랑하는 교인들의 사랑의 선물들과 은혜로 마련된 깜짝 생일 파티가 .........
결국 내가 잔치를 반대하니까 아이들이 칠순 여행을 다녀오게 마련해 주었다.
이렇게 사랑을 받는 나는 박복한 사람이 아니라 참으로 행복한 사람이 아닌가? 말이다.
거창하게 축하받는 잔치는 아니지만 부부가 오뭇하게 여행한 것이 진짜 감사하고 행복한 추억이 되었다.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사랑하는 교인들에게 감사하고, 또 자녀들에게 감사한다.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7.04.12 - 12:59

173.169.12.148 - Mozilla/5.0 (Windows NT 10.0; WOW64; Trident/7.0; Touch; MALNJS; rv:11.0) like Gecko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눅24)엠마오
 다음글 (눅21)싹이나면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667Simple view(민15a)그곳에서  임형주 2017.06.16 144
666Simple view보혈에 네 영혼을 담그라  방은미 전... 2017.05.31 173
665Simple view다윗이..(룻4b)  임형주 2017.05.09 233
664Simple view여자의 잔소리  방은미 전... 2017.05.05 256
663Simple view잃어버린 목소리 [1]  방은미 전... 2017.05.03 244
662Simple view(눅24)엠마오  임형주 2017.04.19 242
661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방은미 전... 2017.04.12 352
660Simple view(눅21)싹이나면  임형주 2017.04.04 330
659Simple view(눅18b)그 관리와 베드로와 나  임형주 2017.03.21 353
658Simple view(눅14b)사양된 잔치 ...  임형주 2017.03.10 366
657Simple view(눅13c)좁은 문  임형주 2017.03.08 346
656Simple view(눅13)겨자씨와 누룩  임형주 2017.03.07 373
655Simple view하나님만 아시는 고통  방은미 전... 2017.02.20 382
654Simple view(눅8c) 여인과 혈루  임형주 2017.02.17 372
653Simple view(눅8a) 나음을 받은 후  임형주 2017.02.16 359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